창녀 누나와의 대화 - 단편

섹코 SXXKOR 0 11462







안녕하세요.





새로 이번에 글쓰게 된 신림동보이라고 합니다.



작가신청은 어떻게 어떻게 통과했지만 글재주가 없다는걸 많이 느끼네요.



글 잘 쓰시는 분들 작품을 많이 읽으면서 노력하지만 잘 안되네요.



곧 글 하나 긴거 올려보겠습니다.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건 야설이 아니라 일종의 일기라고 해야될까요?



그냥 저 인사드리는 겸 해서 메모장에다 쓴걸 옮기는 것도 아니고



그대로 ** 게시판에다 쭉쭉 쓰는 며칠전 경험담입니다.



분류가 비야설이니만큼 안타깝게도ㅠ.ㅠ섹스씬은 없습니다.



며칠전 친구 둘이 해병대에서 날짜를 맞춰 비슷하게 휴가를 나왔습니다.



같이 만나서 남자 셋이 할일은 당연히 술부터 한잔 꺾는 것이었죠.



셋다 꼴초라서 담배를 여섯갑을 가져갔습니다만 술 마시는게 끝날때쯤에는 거의 담배가 동나더라구요.



대충 술이 들어가자 제 친구 하나가 빡촌을 가자며 유혹했고,



당연히 나머지 한명도 여자가 고픈김에 가자는 분위기가 되었죠.



저는 그닥 가고싶지는 않았습니다만



생각해보니 또 애인도 없고, 업소에 간지도 오래되어 씹질을 거의 6개월 이상 굶은것도 있었고,



또 분위기 깨기도 싫어서 그냥 같이 가게 됐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제가 사주는게 맞겠습니다만,



저는 학생이라 별로 돈도 없는데다가 애초에 술마실 생각만 하고 나왔기때문에 돈도 거의 없어서,



어쩌다보니 돈 있는 나머지 둘이 모아보니 20정도가 나오더라구요.



저는 거기에 딱 만원 보태고 택시값, 이런저런 잡비 계산하기로 하고 미아리로 갔습니다.



일단 미아리 앞에서 담배를 한대 태우고,



셋다 들어가 담배를 한대 피우고 있으니 마담이 어떤 아가씨 원하냐고 해서,



전 얼굴 필요없고 젤 가슴 큰 애 하나 데려다 달라고 했죠.



제가 좀 거유에 대한 판타지가 있거든요^^;;;



그래서 누나들 들어오고 파트너가 하나씩 옆에 앉았는데, 또 어떻게 제 파트너 얼굴이 제일 괜찮았습니다.ㅋㅋ



친구들이 노래 하나씩 부르는 동안 저는 딱히 부를 노래도 없고 해서,



그냥 앉아서 맥주 한잔 하면서 담배나 태웠죠.



옆에 앉은 제 파트너에게 담배 불 붙여준것 빼고는 거의 말도 없이 그냥 앉아만 있었습니다.



까놓고 빡촌에서 그 여성들과 할 말이 뭐 얼마나 있겠어요?



오히려 얘기하는게 뭔가 구차해지는 기분이어서 원래 저는 거의 얘기 한마디도 하지 않고



그냥 물어보는것만 이것저것 대답해주고 마는데..



아뿔싸.



슬슬 오랄타임이 와서 제 파트너가 오랄을 해주는데도 저는 반응이 안 오더군요.



물레방아를 돌리던 벌떼를 하던 저는 자지가 졸라 안서는 겁니다.



오기전에 술을 좀 마셔서 그런지 아예 피가 가는 느낌조차 없고 아무리 빨아도



그냥 혀 감촉빼고는 느껴지질 않더라고요.



제 친구들은 이미 누나들 머리를 붙잡고 쑤시고 하는데, 저는 멍하니 아무 생각도 안들고 있었습니다.



오랄이 끝나니까 나머지 둘은 자지가 빳빳하게 서있는데



저만 쪼그라든 자지에 멍하니 서있는 볼품없는 꼬라지가 되었구요.



제 파트너가 어떻게 하냐며 막 떠드는 사이, 나머지 둘이 방으로 가서 저도 어쩔수 없이 그냥 방에 갔죠.



멍하니 파트너 누나와 맞담배를 하는데 그것 참 민망하더라구요.



앞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전 빡촌가서 주절주절 얘기하는게 뭔가 쪽팔려서 얘기 안하지만,



얘기도 안하고 있자니 앞에 여자는 벗고있고, 저는 티 한장 걸친채로 누워있는 게 참 그것도 민망하고,



할게 없어서 담배 연기 뿜어내고 있으니까 그 누나가 먼저 저한테 말을 걸더라구요.



"몇 살이야?" "스물 셋.누난?" "스물 아홉."



제가 이 말 끝나고 픽 웃으니까 그 누나가 "왜?" 하면서 웃더라구요.



왜는 무슨.. 자기도 다 알면서 말입니다. 다 스물아홉이겠죠. 삼십대 중반 정도로 보이더군요.



그 말이 끝나자 또 할말이 없어서 잠깐 침묵. 그러니까 그 누나가 그러더라구요.



"가슴이라도 만져봐. 가슴 큰 사람 불렀다며."



그래서 둘이 침대에 누워서, 저는 비스듬히 눕고 그 누나는 엎드려서 누워서 가슴이나 쪼물락거리다가 물어봤죠.



"여기 나처럼 술 먹고 와서 좆 안서는 사람 많아?"



"응. 꽤 있어."



"그럼 술 먹고 깽판치는 경우도 있겠네?"



"응. 가끔은.. 재수없어. 아무리 내가 창녀지만."



"난 존나 얌전한건가?"



"넌 되게 귀여운데? 스물 셋이라 그랬지? 어리긴 어리구나.. 미아리는 얼마나 와봤어?"



"그냥.. 몇번 안와봤어.



안마방이나 청량리 가끔 갔는데 요샌 이런데다 돈 쓰기도 아깝고해서, 거의 한 여섯달 굶었나?



어차피 난 여기도 별로 안오고 싶었으니깐. 돈도 저 나머지 둘이 거의 다 냈고.."



"안마방..안마방은 얼마니?"



"16? 17정도? 잘 기억 안나네. 섹스만 하고가면 좀더 싸고, 안마 받으면 좀 페이 올라가지 뭐."



"그렇구나.. 넌 대학생이야? 군대는?"



"갔다 왔지 뭐.. 저 둘이 늦게간거고."



"과는 뭔데?"



"어허이구..ㅋㅋㅋ 이거 알려줬다가 공개되면 개쪽인데.. 경제"



"경제.. 개쪽이긴 뭐. 내가 니네 대학 찾아갈 것도 아니고.ㅋㅋ"



"개소리 해봤어. 안 심심해? 나가고싶으면 나가도 돼."



"어차피 나가봤자 할일 없는건 마찬가진데 여기서 얘기나 하지 뭐."



"아.. 그래 뭐, 심심하네.. 근데 누나 내가 아는 사람이랑 많이 닮았다."



"누군데?"



"나 예전에 재수할때 가르치던 선생.."



"엄마, 얘 좀봐. 선생보고 창녀닮았다면 어떻게해.ㅋㅋㅋ"



이런저런 얘기, 농담따먹기를 섞어가며 한 10분가량 이야기하다보니 옆방에서 제 친구 파트너가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나가고 싶으면 나가라하니 나가면서 "누나 이름 XX야. 다음에 찾아와."라며 나갔습니다.



나갈때 요구르트 하나 받아 빨면서 나왔죠.



앞으로 제가 살면서 저런 직업여성과의 대화가 있을까요?



** 인생 선배님들은 저런 집창촌 성매매 여성과 얘기 많이 하셨었나요?



전 솔직히 별로 살가운 성격도 아니고 특히 저런 여성들과 살갑게 얘기할 일은 없어서,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untitled